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비용 효율화 프로젝트 사례 소개
    2021년 NEW FINACE 2021. 12. 4. 16:47

    임대 노트북

    A사의

    '사내 비용 효율화 프로젝트' 사례를

    소개하겠습니다.

    A사의 비용 절감 대상 중 하나가 바로,

    '임직원 300대의

    임대 노트북'이었습니다,

    외부 프로젝트가 많은 A사는

    직원의 80% 이상이

    노트북을 사용했는데요,

    7년 전부터는 전문업체를 통해

    300대의 노트북을 임대해 사용했고,

    연간 1억 5,000만 원 가량의

    비용이 지출되었습니다.

    임원진들은 과다 비용 때문에

    계속 고민이 많았는데요.

    진단 결과, 계약서 관리나

    만기 시 점검을 제대로 한 적이 없어

    타사보다 20% 이상

    높은 임대비용이 지출되고 있었고요.

    또, 비용 청구와 결제에도

    오류가 발생하였습니다.

     

    A사는 첫 거래부터 임대업체에서

    수기방식으로

    거래내역서를 받곤 했는데요.

    특히, 오랜 거래 속에서

    한 업체만을 신뢰했기에

    정산 담당자는 별다른 주의 없이

    습관적으로 비용을 처리해왔습니다.

    하지만, 연간 거래 내역을

    재점검하니 청구 내역 중

    3개월분의 할인율이 잘못 적용되었고,

    그 결과 총 800만 원이

    과다 청구된 것입니다.

     

    정례 평가제와 관리 솔루션

    즉각 A사는 외부 자문 등을 통해

    '정례 평가제'와

    '관리 솔루션'을 도입했는데요.

    임대 노트북은 '느려서 업무가 불편'이라는

    임직원의 요구에 따라

    현재보다 20% 빠른 노트북을

    도입하기로 했고요,

    총 5개 업체에

    RFQ(Request for Quotation)를 보내서

    신규 업체를 선정했습니다.

    그뿐만 아니라

    신규 렌털사가 제공한 '관리 솔루션'으로

    노트북의 모델과 사양,

    렌탈료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

    A/S 신청과 간단한 오류는

    원격으로 쉽게 해결하였습니다.

     

    결과

    결과는 어땠을까요?

    A사는 노트북 임대비를

    연간 1억 5천만 원에서

    1억 2천만 원으로

    20%가량을 단기에 절감할 수 있었고요,

    기기 관리 솔루션을 통해서도

    비용 청구상의 오류를

    쉽게 잡아낼 수 있었습니다.

     

    속담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.

    "장맛은 오래 묵을수록 좋다"라는 말인데요,

    이 속담이 기업 경영에서

    반드시 적용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.

    의외로 많은 기업이

    ‘오랫동안 거래했으니

    알아서 잘하겠지’라며

    믿고 거래하기 때문인데요.

    오랜 거래처는 그 나름의 장점만큼이나,

    더욱 꼼꼼히 살펴봐야 할 때도

    많다는 사실을 기억하시길 바랍니다.

    계약서 관리나

    정기적인 업체 평가를 통해

    '적당한 긴장 관계'를 유지할 때

    여러분의 기업은,

    그리고 경영은 더욱더

    건강해질 수 있습니다.

    꼭 이 점에 유의해

    경영에 임하시길 바랍니다.

  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.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